중국의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로 추정되는 사진이 온라인상에 급속히 확산돼 진위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중국의 유명 군사 포털사이트 ‘톄쉐(鐵血)에는 누군가가 근접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투기 사진 몇 장이 게재돼 네티즌 사이에서 빠른 속도로 유포되고 있다.


이 사진들은 가까운 거리에서 비교적 선명하게 찍혀 전투기의 형태를 정면·측면 등에서 상세히 볼 수 있다. 후미의 수직꼬리날개에는 중국 공군마크인 황금색 테두리가 달린 붉은별이 선명하게 박혀있다.


사진 속 전투기는 중국의 기존 전투기들과 전혀 다른 형태다. 좌우 날개에는 어떠한 무기도 달려 있지 않으며, 동체 윗면과 밑면은 매끈한 유선형이다. 한눈에 봐도 미국의 최신예 F-22, 러시아가 개발 중인 T-50처럼 스텔스 기능에 초점을 맞춰 제작된 전투기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조종석의 위치나 크기 등을 고려해볼 때 F-22보다 더 대형인 것으로 추정된다. 5세대로 분류되는 스텔스 전투기의 경우,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곤 모든 무장과 연료를 기체 내부에 수납하기 때문에 덩치가 동급의 4세대 전투기(스텔스 기능이 없음)보다 커지는게 일반적이다.


이 사진은 ‘유용원의 군사세계’(bemil.chosun.com) 등 국내·외 군사전문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져 나가면서 논쟁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F-22 초기 형상과 상당히 비슷하다. 중국이 설계도를 빼낸 건가?”, “배기구 쪽을 보니 완성단계의 스텔스기는 아닌 것 같다”, “사진 출처가 중국이기 때문에 조작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의 비행관련 잡지 애비에이션 위크도 27일 웹사이트를 통해 이 정체불명의 전투기 사진을 소개했다. 국내 한 군사전문가는 “합성 사진 같지는 않다”며 “진짜 중국의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라면 중국에서 일부러 흘린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간 중국은 미국의 F-22 전투기에 대항하기 위해 비밀리에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를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는 J-20 혹은 J-XX(숫자)라는 명칭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 모습이 공개된 적은 한번도 없다.


이와 관련 미 공군 정보기관인 국가항공우주정보센터(NASIC)의 웨인 울만 센터장은 지난 5월 미 의회 청문회에서 “중국이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J-XX가 2018년쯤 실전에 배치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大概翻译一下


最近 在tg著名军事论坛铁血网上多张被认为是中国丝带战斗机的近距离照片在网上迅速流传 并对照片真伪进行了辩论

在照片中可以清晰的看到飞机的正面 侧面 在垂尾处的中国军徽鲜明可见

此照片中的战斗机外形完全异于中国现装备的各种战斗机 机翼不挂任何武器 机腹机背呈完美精简的流线型

看一下md最先进的f22和正在研制中的毛子的t50就可以看出 tg这款战斗机完全是一款具备了隐身战斗机各种条件的一款战机

通过驾驶仓的位置和大小比较 推测此款战机要比f22要更大一些 象丝带战机这种情况 武器系统燃料系统由于在腹仓内 比较于三代战机大一些也是正常的

这些照片的出现在国内外的军事论坛上迅速引起了争议 有网友说此款战机是山寨了f22 难道是tg偷了md的设计图?还有网友称看丝带的菊花就可以看出这是款还没完全设计完成的战机

还有网友称(招人烦的来了)因为此照片来源于tg所以很可能是造假的

国内一军事专家称(棒子国内的)此照片不是p的 是tgzf有意泄露的

另一方面 md空军国家航天信息中心(NASIC)主任5月份谈到 tg正在研究下一下隐形战斗机j-xx 并会在2018年左右服役



下面的评论 (想现在就冲出门揪个棒子k一顿)

김재현(tickle01)

0

0

중국산이다. 조종사의 명복을 빌며 일동 묵념. [2010.12.30 02:04:42]

中国国产的。让我们一同为驾驶员默哀。

댓글(0)

댓글쓰기

백자평댓글입력강병국(bachhaus)

0

0